롯데월드, 온라인 교육사업 진출한다…영유아 유튜브 채널 '로티프렌즈' 오픈
롯데월드, 온라인 교육사업 진출한다…영유아 유튜브 채널 '로티프렌즈' 오픈
  • 미래저널
  • 승인 2021.07.20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월드 영유야 대상 유튜브 채널 '로티프렌즈'© 뉴스1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롯데월드는 캐릭터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온라인 놀이교육 콘텐츠 사업에 진출한다고 20일 밝혔다. 그 첫 단계로 영유아 대상 유튜브 채널 '로티프렌즈'를 오픈하고 온라인 콘텐츠 제작 유통 시장에 본격 나선다.

로티프렌즈 채널에선 영유아가 쉽고 흥미롭게 볼 수 있는 음원 기반의 2D 애니메이션 콘텐츠를 매주 새롭게 선보인다. 인기 동요, 생활습관과 관련된 학습 콘텐츠 뿐 아니라 아쿠아리움, 테마파크 등 롯데월드 브랜드 자산을 활용한 놀이 및 체험활동 콘텐츠 등 다채로운 내용의 영상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로티를 비롯한 롯데월드 캐릭터들을 영유아 눈높이에 맞게 귀엽고 친근한 모습으로 리디자인해 아이들이 좀 더 친숙하게 영상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각 영상 별로 한국어 버전과 영어 버전을 함께 공개해 자연스러운 영어 교육뿐만 아니라 영어권 국가의 유튜브 시청자의 마음도 사로잡겠다는 전략이다.

로티프렌즈는 올해 300여편의 콘텐츠를 제작해 순차적으로 업로드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유튜브를 시작으로 다양한 키즈 플랫폼으로 확장 할 예정이다. 또한 캐릭터 IP 인지도를 확보하고 이를 바탕으로 추후 교육, 게임, 공연 등 영유아 콘텐츠 사업을 지속적으로 다각화 한다는 목표다.

최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따른 홈 엔터테인먼트와 온라인 콘텐츠 수요는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또 저출산으로 영유아 1인당 지출이 증가하고 놀이 및 체험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 러닝이 강조되고 있는 실정이다.

롯데월드는 이러한 시장 트렌드에 발맞춰 영유아 및 가족 타깃에 대한 높은 이해도, 캐릭터 상품개발 노하우 등 지난 32년간 테마파크를 운영하며 축적한 경험을 바탕으로 온라인 콘텐츠 시장으로 영역을 확대하고 사업을 다각화 한다는 방침이다.

최홍훈 롯데월드 대표이사는 "항상 손님들에게 즐거운 놀거리와 추억을 선사한다는 업의 본질을 이제 오프라인을 넘어 온라인 영역까지 확대해 실현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롯데월드의 핵심역량인 캐릭터 자산과 콘텐츠 제작 경험을 활용해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하며 도전과 혁신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