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앤스토리, 아시아 MCN 1위 그룹 YEAH1과 한국 인기 웹툰·웹소설 서비스 독점 진행
피플앤스토리, 아시아 MCN 1위 그룹 YEAH1과 한국 인기 웹툰·웹소설 서비스 독점 진행
  • 미래저널
  • 승인 2020.01.04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피플앤스토리 김남철 대표와 YEAH1 그룹 Nguyen Anh Nhuong Tong 회장이 한국 웹툰, 웹소설 독점 공급 및 운영 계약에 대한 계약 체결을 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

베트남 최대 미디어 그룹 YEAH1(회장 Nguyen Anh Nhuong Tong)이 한국의 인기 웹툰, 웹소설과 손잡았다.

웹소설, 웹툰 콘텐츠 전문 제작 및 유통 업체 피플앤스토리(대표 김남철)는 전 세계 유튜브 MCN(Multi Channel Network) 아시아 1위, 세계 6위 사업자인 베트남 미디어 그룹 Yeah1(예원)과 웹툰·웹소설 콘텐츠 독점 공급 및 운영 계약을 22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Yeah1은 3000명 이상의 크리에이터와 1억8600만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 하고 있는 글로벌 MCN 업체이다. 이번 피플앤스토리와 Yeah1의 계약 체결로 베트남에 한국 웹소설이 최초로 서비스 되고, 국내 웹소설, 웹툰 IP를 활용한 현지 콘텐츠 사업이 다각화 됨에 따라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피플앤스토리는 작년부터 베트남 웹툰 전문 서비스 기업인 ‘코미콜라’와 콘텐츠 독점 공급을 진행하는 등 베트남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있다. 이번 YEAH1 그룹과의 계약으로 피플앤스토리는 ‘베트남 현지화를 통한 OSMU(One Source Multi Use)’ 전략을 앞세워 K-콘텐츠의 인기가 높은 베트남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

피플앤스토리는 검증된 원천스토리를 바탕으로 철저한 시장조사와 디테일한 타겟팅을 통해 베트남 현지 수요가 가장 높은 모바일 게임, 웹드라마, 드라마, 영화, 굿즈 등으로 시장을 확대할 예정이다. 특히 캐릭터 굿즈 사업은 오프라인 정식 매장도 병행 운영하여 수익을 극대화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피플앤스토리는 자체적으로 IP를 보유한 웹소설 및 청어람, 필연매니지먼트, 예원북스, 드림커뮤니케이션, 북극여우, 다온크리에이티브 등 국내 최정상 20개 업체의 웹소설 60종과 웹툰 100종을 독점 공급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Yeah1 그룹은 피플앤스토리의 우수한 웹소설과 웹툰 콘텐츠 IP를 활용하여 현지 드라마 및 영화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Yeah1 그룹은 이번 계약을 통해 마케팅 부분에 10만달러를 투자한다. 이를 통해 피플앤스토리는 국내에서 검증된 웹툰과 웹소설을 공급하고, 유통 플랫폼 개발 및 현지 사이트를 운영한다. 이를 위해 피플앤스토리는 8월 호치민 중심가에 현지 법인 설립을 마쳤으며, 공격적인 콘텐츠 공급과 현지화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이번 현지화 사업은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최상기)가 지원했다.

피플앤스토리 김남철 대표는 “현재 베트남의 인터넷과 스마트폰 보급률이 급격하게 상승하고 있으며, 국내와 비교해 모바일 디바이스를 이용한 콘텐츠 소비율이 굉장히 높다. 이에 따라 웹툰, 웹소설 등 다양한 한류 콘텐츠 분야의 수요도 크다”며 “현지 법인을 통해 베트남 문화에 맞는 콘텐츠와 유통 구조를 계속해서 실험하고 그 실험 결과를 바탕으로 베트남 사람들의 정서에 맞는 접점을 찾아내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피플앤스토리의 우수한 원작 웹툰, 웹소설은 베트남 내 한류 열풍을 이끌어 갈 것이며, 내년 베트남 시장에서만 1000만달러 이상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뉴스와이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